편집 : 2021.05.17(화) |
부산시, 한일해협 인접 시도와 오염수 해양 방류에 공동대응 나선다!
2021/04/22 14:12 입력
2021/04/22 14:12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대책 실무협의회」 개최

 

오늘(22일) 부산·울산·경남·전남·제주 등 한일해협 인접 시·도, 실무협의회 개최… 일본 정부 결정 철회 촉구 및 5개 시·도 공동 대응방안 논의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해양환경 보호와 수산물 안전관리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 강구

23222.png

▴부산·울산·경남·전남·제주 등 한일해협에 접해있는 시·도 담당과장이 참석한 실무협의회

 

2322.png

▴5개 시·도 관계자들이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였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22일) 오전 11시, 시청 18층 회의실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공동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날 실무협의회에는 부산, 울산, 경남, 전남, 제주 등 한일해협에 접해있는 시·도 담당과장이 참석하여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각 시도별 대응 상황을 공유하고, 5개 시·도의 공동 대응방안과 협력과제 발굴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이들 시·도는 일본과 한일해협으로 접해있는 지리적으로 가까운 도시로서 이번 일본 정부의 결정이 시민의 안전과 해양환경은 물론, 수산업계에 미칠 영향에 대하여 깊게 우려하고 있으며, 앞으로 정례회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을 약속하였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해양환경 오염은 물론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한일해협에 인접한 시·도와 협력을 통하여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며, 해양환경 보호와 수산물 안전관리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를 포함한 5개 시·도는 지난해 10월,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하기 위해 실무 대책협의체를 구성하고, 공동건의문을 마련하여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에 전달했다. 이에 17개 시·도지사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하여 지난해 12월 22일,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 정해석 기자 npn21@naver.com ]
정해석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136번길 50  4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32) 653-0112  |  전송 : (032) 652-0113  l  이메일 : npn21@naver.com
    회사명 :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ㅣ 대표자 : 조동현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발행.편집인 : 조동현 ㅣ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김경숙)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