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09.29(수) |
임팩트피플스: 5060 신중년 남성 10명 가운데 7명 “요실금 걱정한 적 있다”
2021/04/30 21:41 입력
2021/04/30 21:41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응답자 82% “요실금 생기면 요실금 패드 사용할 의향 있어”

2038522087_20210426152716_4466818920.jpg

우리나라 50~60대 신중년은 요실금 패드 활용에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회사 임팩트피플스는 ‘신중년 소비 및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탐구 보고서’에서 50세 이상 558명을 대상으로 요실금 증상과 요실금패드 이용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현재 요실금 증상이 있는” 경우는 전체 응답자의 22%였지만, 전체 응답자의 66%가 “요실금을 걱정해 본 적 있다”고 답해 신중년에게서 요실금이 걱정스러운 부분으로 인식되는 경향이 있었다고 26일 밝혔다.

본인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건강하다”가 42%, “보통”이 35%, “건강하지 않다”가 23%로 나타나 대체로 자신의 건강을 긍정적으로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보다 남성에서 요실금 걱정 경험이 높게 나타나

현재 “요실금 증상이 있다”는 응답은 남성이 23.5%, 여성이 19.5%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요실금 걱정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남성이 71.8%, 여성이 56.5%로 남성이 좀 더 높았다.

◇요실금 패드 사용에 대해서는 긍정적

요실금 유증상자 123명 가운데 “요실금 패드를 사용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8%(34명), “사용하지 않는다”는 72%(89명)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요실금 패드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72%(89명)에게 쓰지 않는 이유를 물어보니 “증상이 심하지 않아서”(61.8%)가 가장 많았고, 이어 “착용감이 불편해서”(12.4%), “제품이 있는지 인지하지 못해서”(11.2%) 순이었다.

요실금 패드 사용자에게 알고 있거나, 현재 사용하고 있는 패드 브랜드를 질문한 결과(복수 응답) △디펜드(47.1%) △테나(41.2%) △금비(8.8%) △아텐토(8.8%) △참사랑(5.9%) △카네이션(5.9%) 순으로 집계됐으며, 가장 만족하는 브랜드는 ‘디펜드’와 ‘테나’가 각각 35.3%의 동일한 비율로 나타났다.

현재 요실금 무증상 응답자(435명)에게 증상이 생긴다면 원하는 처치 방법을 질문한 결과(복수 응답) “병원에 간다”(77.7%)가 가장 많았고, △요실금 패드를 이용한다(57.2%) △보조 식품을 먹는다(49.4%)가 뒤를 이었다. 또 무증상 응답자 가운데 “앞으로 요실금 증상이 생긴다면 패드를 사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경우는 82%로 요실금 패드 사용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 김경숙 기자 npn21@naver.com ]
김경숙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136번길 50  4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32) 653-0112  |  펙스 : (032) 652-0113  l  이메일 : npn21@naver.com
    회사명 :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ㅣ 대표이사 : 조동현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발행.편집인 : 조동현 ㅣ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김경숙)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