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6.29(수) |
서울시, DDP·서울도서관·양화대교에 우크라이나 평화기원 조명 추가표출
2022/03/02 12:25 입력
2022/03/02 12:25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DDP, 서울도서관, 양화대교에도 市청사, 세빛섬 등에 이어 ‘평화의 빛(Peace Light)’ 캠페인

우크라이나 국기를 상징하는 블루+옐로우 조명 표출로 평화의 메시지 확산

시 대표 주요시설 우선 시행 후 민간 랜드마크로 단계별 협조 확대 계획

 

8887.png

 

34444.png

 

제6665.png

 

서울시가 지난 27일 밤부터 서울시청사, 세빛섬, 서울로미디어캔버스, 남산서울타워에 세계 평화의 메시지를 담은 ‘평화의 빛(Peace Light)’ 캠페인을 추진한 데 이어, 서울도서관, 양화대교(2월 28일~), DDP(3월 1일~)에도 블루+옐로우 조명을 표출하여 반전(反戰) 메시지를 서울시 곳곳으로 확산한다.

 

이번 ‘평화의 빛(Peace Light)’ 캠페인은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위로를 전하고 세계 평화 유지에 대한 메시지를 확산하기 위해 추진된다. 2월 27일 표출을 시작한 4개소 이외에 추가로 2월 28일부터 서울도서관이 18시30분~23시, 양화대교가 18시~23시까지 ‘평화의 빛’을 추가 표출한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는 3월 1일부터 저녁 8시~밤12시까지 DDP 미래로 출입로에서 우크라이나 국기의 블루+옐로우 조명을 표출한다.

 

향후 민간 운영 시설과도 긴밀한 협조를 통해 3월 중에는 ‘평화의 빛’이 서울 도심 전체로 확산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우크라이나 국기를 상징하는 파란색과 노란색 조명을 비추는 ‘평화의 빛(Peace Light)’ 캠페인은 전쟁상황이 평화 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며 “서울시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위로를 전하고 전 세계 반전(反戰) 메시지 확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라고 전했다.

    

[ 배홍득 기자 npn21@naver.com ]
배홍득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도 부천시 원미로 143번길 37  3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32) 653-0112  |  펙스 : (032) 652-0113  l  이메일 : npn21@naver.com
    회사명 :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ㅣ 대표이사 : 조동현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발행.편집인 : 조동현 ㅣ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김경숙)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