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9.26(월) |
서해해경청, 필로폰 상습 투약한 불법체류 외국인 대거 검거
2022/09/22 01:59 입력
2022/09/22 01:59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태국 국적의 불법 체류자 12명...마약 유통 및 투약 혐의로 모두 구속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압수한 증거물(대마).jpg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압수한 증거물(대마)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압수한 증거물.jpg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압수한 증거물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종욱)이 전남 서남권 일대에서 필로폰과 야바 등 마약을 투약하고 유통한 혐의로 태국 국적의 불법 체류자들을 대거 검거했다.

* 야바 : 메스암페타민과 카페인 등 각종 환각 성분 혼합

 

20일 서해해경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중간공급책인 태국 국적의 불법 체류자 A씨(30대) 등 12명을 붙잡아 모두 구속했다.

 

A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마약 밀수·공급책으로부터 필로폰 등을 매수해 국내에 불법 체류 중인 수산업 종사 외국인들에게 판매하거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각각 2013년 이후 인천공항을 통해 관광 목적으로 입국한 후 전남지역 양식장 등에서 일하며 심야시간에 필로폰 등을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인적이 뜸한 양식장 주변 해안가 습지에 1천여 명이 동시에 흡연할 수 있는 양의 대마를 몰래 재배해 흡연했고, 일부는 태국음식(국물요리)에 대마를 식재료로 사용하고자 나눠가진 것으로 확인돼 추가 범행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해해경청 광역수사대는 이들로부터 마약 투약기구 및 판매 장부, 흡입 목적으로 재배 중인 대마 32주, 식재용으로 재배 중인 대마 1주 및 흡연을 위해 보관 중인 대마가루도 함께 압수했다.

 

서해해경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최근 필로폰 등에 중독된 채 양식장 등에서 작업을 하는 불법 체류 외국인 노동자들이 급증하고 있다”며 “바닷가 주변에서 이뤄진 마약 유통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첩보를 수집하는 한편 마약사범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김현주 기자 npn21@naver.com ]
김현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도 부천시 원미로 143번길 37  3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32) 653-0112  |  펙스 : (032) 652-0113  l  이메일 : npn21@naver.com
    회사명 :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ㅣ 대표이사 : 조동현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발행.편집인 : 조동현 ㅣ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김경숙)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