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0(화) |
LG생활건강, ‘베비언스 액상분유’ 4000만병 생산 돌파
2017/01/22 23:21 입력
2017/01/22 23:21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3698601005_20170119084243_8626638672.jpg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언제 어디서나 아기에게 손쉽게 먹일 수 있는 ‘베비언스 액상분유’가 12년 9월 출시 이후 4년3개월여 만인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누적 생산 4000만병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4월 누적 생산 3000만병을 돌파한 이래 8개월여만에 생산량이 1000만병 늘어난 것으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기존에 1000만병 생산 증가에 평균 14개월이 걸렸다면 이를 6개월 가량 단축하는 기록을 세운 것이다.

베비언스 액상분유는 열을 가하는 농축, 건조 과정이 없는 신선한 1A 등급의 프리미엄 원유를 사용하고 무균충전공법으로 생산해 아기에게 한 병 한 병 최적의 영양을 제공한다.

특히 아기와의 외출 시 젖병, 보온병 등이 필요하지 않아 간편하게 수유할 수 있어 입소문을 타고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LG생활건강 베비언스 액상분유의 시장점유율은 분유 시장 전체로는 약 5% 수준이고 액상분유 시장 내에서는 85%를 기록하며 대한민국 대표 액상분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LG생활건강 베비언스 담당 이향라 BM(Brand Manager)은 “국내 분유시장은 현재 가루타입 중심이지만 해외사례에서 보듯이 액상타입의 분유가 신선함, 영양보존, 안전함 등에서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액상분유를 찾는 엄마들이 점점 더 늘어날 것이다”며 “베비언스는 베이비 전문 브랜드로 최근 산양 액상분유, 이유식, 간식류를 출시하는 등 라인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생활건강은 베비언스 홈페이지(
www.babience.co.kr)에서 베비언스 액상분유 누적 생산 4000만병 돌파를 기념하며 풀기만 하면 100% 당첨되는 퀴즈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편, 베비언스 전 제품은 소셜 커머스, 공식 홈페이지 등 온라인몰과 대형 마트
[ 김경숙 기자 npn21@naver.com ]
김경숙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동 716-4 (중동로 169) 2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50) 5288-1009  |  전송 : (032) 652-0113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대표이사 / 발행.편집인 : 조동현  |  E-mail :
    npn21@naver.com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