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5.27(토) |
해양경찰청, 코로나19를 틈탄 음주운항 행위 집중단속
2020/04/27 09:17 입력
2020/04/27 09:17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5월 중 음주운항 사각지대 예인선 등 집중단속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코로나19’ 심각단계임에도 음주운항으로 인한 선박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5월 중 예인선 음주운항 선박 등을 집중 단속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3월 인천대교 남방 1.3km 해상에서 4천9백톤급 유조선과 20톤급 통선이 충돌하여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원유유출로 이어질 수 있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통선 선장(73세)을 대상으로 음주측정 결과 혈중 알콜농도 0.126% 만취상태로 운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4월에는 평택항 인근 3.6km 해상에서 예인선 선장(56세)이 술에 취한 채 선박을 운항 중에 어눌한 말투로 해상교통관제센터와 교신하다 혈중 알콜농도 0.102%로 적발되기도 했다.

특히, 예인선은 대형 부선을 끌고 운항하다 사고가 날 경우 대형사고의 우려가 크다.
저속 장시간 운항과 대부분 60세 이상의 노령자가 운항하고 있어 음주운항 우려가 매우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지난 해 예인선은 음주운항으로 10건이 적발됐다.

그 동안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경비함정, 파출소에서 밀접접촉을 자제함에 따라, 이를 틈타 음주운항이 늘어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집중단속은 경비함정, 파출소뿐만 아니라 해상교통관제센터와 합동으로 실시하며, 지그재그 운항, 호출시 미응답 등 음주운항 의심행위 이외에도 교신 중 주변 해상상황의 정확한 답변 여부도 확인하여 단속에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예인선 등 취약 선종에 대해서는 입·출항시 잠복, 수시 순찰 등 단속방법도 다양화하고, 예인선이 밀집되어 음주가능성이 높은 부두, 자재 운반구간 등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음주운항은 단 한건의 사고도 엄청난 대형 해상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다.” 며, “해양경찰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활동을 펼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김현주 기자 npn21@naver.com ]
김현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 부천시 경인로 48 (서울빌딩) 2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32) 653-0112  |  전송 : (032) 652-0113  l  이메일 : npn21@naver.com
    회사명 :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ㅣ 대표자 : 조동현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발행.편집인 : 조동현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