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0(화) |
한국먼디파마, 쿵푸팬더 ‘포’와 함께 어린이들에게 메디폼®H 주니어 깜짝 선물해
2016/04/02 12:24 입력
2016/04/02 12:40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 어린이 상처 관리 위해 메디폼®과 쿵푸팬더가 나섰다

  • 쿵푸팬더, 애니멀 테마파크 주렁주렁·영화관· 토이저러스 등 방문해 어린이들에 메디폼®H 주니어 선물
    한국먼디파마, 쿵푸팬더 캐릭터 활용한 옥외광고, 약국 및 어린이 현장 프로모션 활발
20160401095510_1762158203.jpg
 
20160401095509_5000902035.jpg
 
한국먼디파마(유)(대표이사 이종호, 이하 한국먼디파마)가 영화 ‘쿵푸팬더3’의 주인공 ‘포’와 함께 애니멀 테마파크 주렁주렁과 주요영화관, 롯데월드몰, 토이저러스 등을 찾아 어린이들에게 쿵푸팬더 캐릭터가 그려진 메디폼®H 주니어 제품을 선물했다.

어린이들은 깜짝 방문한 ‘쿵푸팬더’ 의 주인공 ‘포’에게 상처 관리의 중요성과 간단한 상처 관리법을 듣고 메디폼®H 주니어를 선물로 받았다. 이번 행사는 일산 주렁주렁 빅마켓킨텍스점,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등 주요 영화관 4개 지점과 토이저러스 잠실, 롯데월드몰에서 진행됐다. 특히 애니멀 테마파크 주렁주렁에서는 ‘포’가 깜짝 댄스공연을 실시하고 가족 방문객과 함께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으며 어린이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했다.

한국먼디파마는 영화 ‘쿵푸팬더3’의 개봉을 기념해 2월부터 최근까지 쿵푸팬더 캐릭터를 활용한 옥외광고, 약국 프로모션 등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주요 약국에서는 메디폼®H 주니어 제품을 구매할 경우 쿵푸팬더 스티커와 캐릭터 가면을 증정하는 한정팩 프로모션을 실시했다. 또한 최근에는 동교동 삼거리 린나이빌딩에 쿵푸팬더 주인공 ‘포’와 메디폼®H 주니어 이미지를 활용한 전면 래핑광고도 했다.

한국먼디파마 메디폼 담당 PM인 정우경 차장은 “어린이들이 쿵푸팬더의 주인공 ‘포’처럼 용감하고 씩씩하게 상처 관리를 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메디폼®H 주니어 프로모션을 기획했다”며 “특히 영화 캐릭터 ‘포’가 깜짝 등장한 현장 프로모션은 어린이와 부모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앞으로도 메디폼®은 습윤드레싱재 대표 브랜드로서 소비자와 더 친근해지기 위한 노력을 펼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메디폼®은 상처를 외부 오염으로부터 방지하고 보호하는 목적으로 개발된 습윤드레싱재로 폼 타입과 노출 부위에 사용하는 하이드로콜로이드 타입, 방수가 필요하거나 밴드사용이 어려운 굴곡 부위에 사용할 수 있는 리퀴드 타입 등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국내 습윤드레싱재 시장 판매 1위(2015년 기준) 자리를 고수하고 있는 대표 브랜드인 메디폼®은 올해 제8회 ‘2016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와 제5회 ‘2016 우리아이를 위한 베스트브랜드 1위’ 등을 연이어 수상하며 탄탄한 소비자 신뢰를 입증하기도 했다./출처: 한국먼디파마

[ 김희경 기자 npn21@naver.com ]
김희경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동 716-4 (중동로 169) 2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50) 5288-1009  |  전송 : (032) 652-0113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대표이사 / 발행.편집인 : 조동현  |  E-mail :
    npn21@naver.com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