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8.09(화) |
한국만화영상진흥원-프랑스 리옹만화축제 MOU 체결
2022/06/15 16:20 입력
2022/06/15 16:20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만화 축제를 매개로 양국 만화작가, 전문가 및 만화콘텐츠 교류 협력 도모

오는 9월 부천국제만화축제를 통해 프랑스 작품 소개 및 컨퍼런스 개최 예정2-1.리옹만화축제 니콜라 피카토 감독과 협약서에 서명하는 신종철 원장.jpg

▲ 리옹만화축제 니콜라 피카토 감독과 협약서에 서명하는 신종철 원장

 

2-2.리옹만화축제 개막식에서 인사말 하는 신종철 원장.png

▲ 리옹만화축제 개막식에서 인사말 하는 신종철 원장

 

2-3.김금숙 작가 라이브 드로잉 작업 현장.png

▲ 김금숙 작가 라이브 드로잉 작업 현장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은 현지 시간 6월 10일 오후 8시 프랑스 리옹에서 리옹만화축제 사무국(감독 니콜라 피카토)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리옹만화축제 개막식장에서 진행됐으며, 프랑스 만화 관계자 및 해외 게스트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부천국제만화축제를 소개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부천국제만화축제 및 리옹만화축제 프로그램 교류, ▲만화 작가와 전문가, 전시 교류 모범사례 및 만화 콘텐츠 관련 교류, ▲그 외 만화 문화의 확산 및 산업 진흥을 도모하는 제반 사업 등 다양한 분야의 만화 교류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리옹만화축제는 앙굴렘만화축제, 생말로만화축제와 함께 프랑스 3대 만화 축제로 손꼽히고 있으며, 다양한 프로젝트 및 활발한 국제 교류를 통해 최근 크게 성장하고 있다. 또한 올해 축제에서는 만화계 오스카상인 하비상을 수상한 김금숙 작가가 6월 11일, 12일 양일간 리옹 트리니티 예배당에서 라이브 드로잉 작업을 진행하였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신종철 원장은 “한국의 주요 웹툰 플랫폼들이 프랑스에 법인을 설립하고 프랑스 미디어 기업이 웹툰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프랑스는 유럽의 웹툰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 앞으로도 한국 만화 콘텐츠가 유럽에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작가와 기업을 지원 하겠다.” 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한편 올해 9월 30일부터 시작하는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를 통해 프랑스 주요 만화 작품을 소개하고 컨퍼런스를 개최하여 양국 간 만화 교류를 이어갈 예정이다.


[ 김은숙 기자 npn21@naver.com ]
김은숙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도 부천시 원미로 143번길 37  3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32) 653-0112  |  펙스 : (032) 652-0113  l  이메일 : npn21@naver.com
    회사명 :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ㅣ 대표이사 : 조동현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발행.편집인 : 조동현 ㅣ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 김경숙)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