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0(화) |
LG전자, 어깨 위의 고품격 오디오 ‘톤 플러스 스튜디오’ 공개
2016/12/27 11:59 입력
2016/12/27 11:59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3698601005_20161227080959_1029830170.jpg
 
 LG전자가 2016년 12월27일 외장 스피커를 갖춘 ‘톤 플러스 스튜디오’를 앞세워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톤 플러스 스튜디오’(모델명: HBS-W120)는 기존 LG 톤 플러스 시리즈 특유의 넥밴드 디자인에 4개의 외장 스피커를 탑재해 생생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2개의 상단 스피커는 사용자의 양쪽 귀 바로 밑에 위치해 귀 주변에서 입체적인 사운드 존(Sound Zone)을 형성한다. 사운드 존은 사용자에게 마치 콘서트 현장에 와 있는 듯한 임장감(臨場感)을 느끼게 해준다. 우퍼 역할을 하는 하단의 진동 스피커는 양쪽 쇄골 부분에서 풍부한 저음을 몸으로 느낄 수 있게 해 준다.

이 제품은 고성능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을 탑재해 원음에 가까운 음질을 제공한다. 또 LG전자는 디지털 음향기술 전문 회사 DTS社와의 협업을 통해 또렷하고 생생한 음향을 구현한다.

LG전자는 내년 초 한국과 미국을 시작으로 ‘톤 플러스 스튜디오’를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내년 블루투스 헤드셋 제품군을 전년 대비 50% 이상 늘리며 선택의 폭을 넓혔다. ▲무선 이어폰 모듈로 선 없이 사운드를 즐기는 HBS-F110 ▲메탈 소재 진동판이 사용된 스피커 유닛 적용으로 깨끗한 음색을 구현하는 HBS-920 ▲음향 전문회사 JBL社와 협업해 고품격 음질을 탑재한 HBS-820 등을 차례로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전시회 CES 2017에서 2017년 형 톤 플러스 4종을 선보인다.

LG전자 IPD(Innovative Personal Device) BD 박형우 상무는 “고객이 원하는 기능을 효과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며 “혁신적인 제품으로 세계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김현주 기자 npn21@naver.com ]
김현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동 716-4 (중동로 169) 2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50) 5288-1009  |  전송 : (032) 652-0113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대표이사 / 발행.편집인 : 조동현  |  E-mail :
    npn21@naver.com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