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권한대행 “일주일 내 AI 진정 목표로 총력 대응”
2016/12/27 13:19 입력
2017/01/11 18:29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AI 일일점검회의…“공무원·군인·의용소방대 등 가용인력과 재원 총동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7일 “AI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일주일 이내에 AI 발생 추세를 진정시키는 것을 목표로 앞으로 일주일 동안 총력 대응을 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황대행.png
 
[사진=국무조정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서울-세종청사 및 시도 간 일일 영상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AI 일일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밤낮없이 AI 방역현장에서 수고하는 관계자 여러분들의 노고에도 불구하고 AI에 대한 국민들의 걱정을 누그러뜨리지 못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부터 ‘민관합동 AI 일일점검회의’에 제가 가급적 매일 참석해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농림부 장관과 함께 AI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문제를 직접 해결하는 노력을 함께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I 조기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자는 새로운 다짐을 다시 한 번 드린다”며 “지방자치단체, 중앙부처와 농가는 긴장의 끈을 계속 이어가면서 AI방역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자체는 신속한 살처분으로 AI 추가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고 민관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통해서 공무원, 군인, 의용소방대 등 모든 가용인력과 재원을 총동원해 대응해 달라”고 지시했다.

또 “농식품부, 국방부 등 관계부처는 지자체가 현장방역 활동에서 필요로 하는 사항들을 꼼꼼히 챙겨 방역에 어려움이 없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농가의 철저한 방역조치는 AI 확산 방지의 출발점”이라며 “농가가 스스로 방역활동과 살처분에 적극 참여하도록 다각적인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방역활동이 길어짐에 따라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방역인력, 살처분 참여자 등이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 AI에 감염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정부는 현재 AI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범정부차원에서 모든 역량을 기울여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여러분도 AI 종식 때까지 방역활동에 어렵지만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호소했다.

[ 편집국 npn21@naver.com ]
편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동 716-4 (중동로 169) 2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50) 5288-1009  |  전송 : (032) 652-0113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대표이사 / 발행.편집인 : 조동현  |  E-mail :
    npn21@naver.com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