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05(금) |
서울시·서울문화재단, 입춘 맞아 ‘달리는 북한산’ 문화철도 차량 운행
2018/02/08 00:33 입력
2018/02/08 00:38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우이신설선, 달리는 미술관·도서관 이어 2018년 새해엔 ‘달리는 북한산’으로 변신
지하철 탑승만으로 북한산 등반해 서식 동식물 경험하는 즐거움 가득

3554237239_20180205110129_6660763233.jpg
 서울시·서울문화재단이 입춘을 맞아 달리는 북한산 문화철도 차량을 운행한다. 사진은 우이신설선 달리는 북한산 열  차 내부

서울시(시장 박원순)와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은 새봄을 앞두고 우이신설선 운행 열차 1편성을 ‘달리는 북한산’으로 꾸며 시민에게 제공한다.

우이신설선은 달리는 문화철도를 표방하며 상업 광고 없이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달리는 미술관’, ‘달리는 도서관’ 차량을 운영한데 이어 무술년 새해에는 서울시민 모두가 건강하고 자연친화적인 일상을 지냈으면 하는 바람에서 ‘달리는 북한산’ 콘셉트를 마련했다.

편당 2량으로 구성된 우이신설선 차량에 꾸며진 ‘달리는 북한산’은 서울의 명산인 북한산의 정상에서 바라보는 실제 풍경을 입체적으로 부착하고, 그 위에 북한산에서 살고 있는 대표적인 동식물 16종을 사실적인 일러스트로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북한산 생태계의 깃대종이라 할 수 있는 산개나리를 비롯해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북한산 원도봉계곡과 용어천계곡 등지에서 서식하는 고라니 등 동식물을 친근하게 소개해 마치 북한산 도감을 보는듯한 경험과 탁 트인 자연의 소중함을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우이신설선은 북한산에 이르는 가장 빠르고 편안한 교통수단으로, 정릉역·솔샘역·화계역·북한산우이역 등에서 이어지는 다양한 길로 북한산을 오를 수 있다. 가오리역 인근에는 서울의 미래유산으로 등록된 동요 ‘반달’의 작곡가 윤극영 가옥과 영화 <1987>에서 민주열사의 이름을 부르며 엔딩을 장식한 문익환목사의 통일의 집도 있다. 419묘지역에는 근현대사기념관과 민주열사 묘역이 있어 자녀의 현장학습 나들이로 그만이다.

한편 2017년 9월 2일 우이신설선 개통과 함께 시작된 <달리는 문화철도>는 역사 및 차량 곳곳에서 쾌적한 지하철 환경을 선사하기 위해 계속 진행되고 있다. 36량의 우이신설선중 4량에서 만날 수 있는 <나도 기관사>는 철도의 진행방향이 훤히 보이는 무인지하철의 장점을 활용해 재미난 탑승감을 제공하고 있다. <나도 기관사> 전용 모자를 쓰고 운전대에 레버와 버튼을 눌러보며 지하철 기관사가 되어보는 체험은 덤이다.

‘아트스테이션’ 전시는 2018 평창문화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한중일문화올림픽 한중일아트포스터전> 초청작 ‘100개의 바람 100인의 바램’ 전시를 기존 타이포비엔날레 전시와 교체해 전시하는 등 시즌마다 새로운 예술작품들로 구성될 예정이며, 문화예술광고만을 게재하는 원칙 또한 유지된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지난해 11월 재단이 실시한 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달리는 문화철도>에 만족한다고 답한 시민이 96%에 달한다”며 “문화프로그램 공간 확대,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 정보 공유 등 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새해에도 계속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김경숙 기자 npn21@naver.com ]
김경숙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 부천시 경인로 48 (서울빌딩) 2층 (송내동400-35)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32) 653-0112  |  전송 : (032) 652-0113
    제호 :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발행.편집인 : 조동현  |  E-mail : npn21@naver.com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