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9.28(월) |
국내 육성 신품종 감귤 전시포 운영
2020/06/03 00:29 입력
2020/06/03 00:29 수정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하례조생 11개소, 미니향 1개소 등 총 12개소 운영, 현장에서 기존품종과 비교 선택
0602 국내 육성 신품종 감귤 전시포 운영(2019년 미니향 현장 평가회).jpg
 
0602 국내 육성 신품종 감귤 전시포 운영(하례조생, 궁천조생 비교).JPG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올해 골든씨드프로젝트(Golden Seed Project: GSP)의 일환으로 국내 육성 신품종 감귤 보급을 위한 전시포 12개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1970년대부터 조성되기 시작한 도내 감귤원은 50년이 지나면서 품종이 뒤섞이고 밀식돼 생산성이 낮고 일조량 부족으로 고품질감귤을 생산하는데 한계를 보이면서 품종 갱신이 필요한 실정이다.
 
그러나, 새로운 감귤 품종이 개발되어도 나무 생육이나 품질을 비교할 수 있는 곳이 없어서 품종 갱신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품종 선택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육성 신품종을 재배현장에서 농업인이 직접 비교하여 선택할 수 있는 기회 제공을 위해 전시포를 운영하게 되었다.
 
기술원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GSP사업으로 ‘하례조생’, ‘탐나는봉’ 등 6품종 55개소 품종 전시포를 운영한 바 있다.
 
금년에는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에서 개발한 ‘하례조생’ 11개소, ‘미니향’ 1개소 등 총 12개를 운영한다.

품종 전시포 운영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감귤아열대연구과(☏760-7261)로 문의하면 고품질 감귤 생산 및 재배 과정에서의 품종 특성 설명 가능 여부 등을 현장 확인 후 선정하고 1년 동안 농약, 비료 등 농자재와 안내 책자를 지원 받으며 수확기 현장 평가회 개최에 협조하면 된다.
 
방문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사전에 감귤육종연구팀으로 연락하면 가까운 전시포를 안내 받을 수 있다.
 
농업기술원은 ‘국내 육성 신품종 감귤 전시포 운영을 통해 농업인들에게 품종 선택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산 감귤 품종의 보급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김진원 기자 npn21@naver.com ]
김진원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pn21@naver.com
www.npbstv.com - copyright ⓒ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오피니언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모바일버전
  • RSS
  • 경기 부천시 경인로 48 (서울빌딩) 2층 | 대표전화 : (070) 4142-0112  | 보도국 : (032) 653-0112  |  전송 : (032) 652-0113  l  이메일 : npn21@naver.com
    회사명 :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ㅣ 대표자 : 조동현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0942  | 등록일자 : 2014. 03. 25  |  발행.편집인 : 조동현 
    경찰방송.국가경찰신문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경찰방송, 국가경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